검색 결과

'G2'에 대해 13건이 검색되었습니다.

  • 워싱턴에서 온 바람, 남북 녹일까워싱턴에서 온 바람, 남북 녹일까

    | 2011. 02. 07

    <한겨레21> 846호 G2 정상회담의 결과로 2년 만에 열릴 남북 고위급 군사회담미·중의 압박과 남쪽의 대응 전략에 회담 성과 달려  ▲남북 군사실무회담이 열린 지난해 9월30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회담이 끝난 뒤 남쪽 대표...

  • [사설] 상생의 길 보여준 ‘G2’ - 2011/01/21

    | 2011. 01. 21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은 중국이 명실상부하게 세계 양대 강국(G2)으로 자리잡았음을 확인해준 자리였다. 정성을 다한 백악관 만찬과 21발의 예포 등 14년 만의 중국 국가주석 국빈방문...

  • 대화·협력 ‘총론’ 합의…인권·환율 ‘각론’ 이견대화·협력 ‘총론’ 합의…인권·환율 ‘각론’ 이견

    | 2011. 01. 21

    미-중 정상 ‘세기의 회담’  - 공동성명 갈무리 해보니 오바마, 중 투자·구매 경제 실익 챙겨후진타오, 높아진 위상 ‘정치적 이익’무역 불균형·대만 문제는 의견차 남아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19일(현지시각) 미-중 정상...

  • 메뉴·음악 ‘아메리칸 스타일’… 청룽 등 중국계 대거 초대메뉴·음악 ‘아메리칸 스타일’… 청룽 등 중국계 대거 초대

    | 2011. 01. 21

    미-중 정상 ‘세기의 회담’  - 화려했던 국빈만찬 스테이크·랍스터 식탁에 재즈공연 곁들여미셸, 중국인 좋아하는 붉은 옷 입어 눈길중 인권활동가 등 225명 3개방 나눠 식사     립아이 스테이크, 미 메인주의 바닷가재, 애플파이, 아이스크림, 재즈...

  • 중, 위안화 절상요구 ‘방어’미, 중 시장개방 확대 ‘소득’

    | 2011. 01. 21

    미-중 정상 ‘세기의 회담’  - 경제분야 미-중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 중 하나는 환율을 중심에 둔 양국 무역 구조의 ‘재균형’이었다. 미국은 전부터 지난해 2500억달러(약 280조원) 이상으로 치솟은 대중 무역적자를 9%가 넘는 고실업의 원인으로 ...

  • ‘아픈데 찌르는’ 질문‘유머로 피해간’ 답변

    권태호 | 2011. 01. 21

    미-중 정상 ‘세기의 회담’ “인권 왜 대답않나”→후주석 “오바마에 물은줄 알았다”“중국 성장 싫은가”→오바마 “물건 많이 팔수 있는데 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 19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끝낸...

  • 중 ‘50조 선물보따리’ 풀었다

    | 2011. 01. 21

    미-중 정상 ‘세기의 회담’ 미 기업과 구매계약 체결위안화 절상 대체 측면도    ‘중국 지도부가 뜨면 큰 장이 선다?’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방미에 맞춰 450억달러(50조4000억원) 규모의 구매 계약이 체결되면서 중국의 통 큰 외교에 눈길이 ...

  • 세기의 회담이 남긴 것…G2 협력·경쟁 ‘불편한 균형’세기의 회담이 남긴 것…G2 협력·경쟁 ‘불편한 균형’

    권태호 | 2011. 01. 21

    미-중 정상 ‘세기의 회담’ 극진 예우-통큰 선물 ‘상호 존재감’ 확인인권·환율·북핵문제 등 양국 절충 ‘미묘한 진전’ “30여년 전 덩샤오핑은 우리 두 국가 간의 위대한 협력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각)...

  • [기고] 미-중 정상회담을 보는 착잡한 심정[기고] 미-중 정상회담을 보는 착잡한 심정

    | 2011. 01. 19

    정욱식/평화네트워크 대표  19일부터 열리는 미-중 정상회담에 지구촌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후진타오 주석의 정상회담은 양국 관계뿐만 아니라 국제질서의 미래를 가늠할 중대 분수령으로 간주된다. 우리의 관심사는 단연...

  • [김지석 칼럼] ‘중국 쓰나미’와 한반도[김지석 칼럼] ‘중국 쓰나미’와 한반도

    | 2011. 01. 19

     19일(미국시각) 워싱턴에서 열리는 미-중 정상회담은 ‘21세기 지구촌’의 출발점이라고 할 만하다. 양대 강국(G2) 시대의 시작이자, 대서양시대에 이은 아시아·태평양시대의 본격 개막이다. 중국의 부상은 순식간에 모든 것을 삼켜버리는 쓰나미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