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결과

'디펜스21+'에 대해 38건이 검색되었습니다.

  • 방위산업, 경쟁이냐 통합이냐방위산업, 경쟁이냐 통합이냐

    김동규 | 2013. 05. 03

    국내방산 경쟁력 강화, 경쟁촉진이 해법인가방산시장 무한 경쟁 체제는‘명품무기’만들 수 있을까 방위사업청은 지난해 10월 발표한『2013~2017 방위산업육성 기본계획(안)』을 통해 국내 방위산업이 자동차·조선·IT 산업과 달리 국제 경쟁력이 부족...

  • 모사드  요원  죄수명 X 독방 자살, 쥐도 새도 모른 진실모사드 요원 죄수명 X 독방 자살, 쥐도 새도 모른 진실

    김수빈 | 2013. 04. 23

    오스트레일리아 국영방송 2년 뒤 정체 폭로 비극으로 끝난 ‘첩보인생’ 전모 속속 드러나   2010년 12월, 24시간 감시되는 이스라엘의 감옥에서 한 사내가 목숨을 끊었다. 그의 이름도, 정체도, 죄목도 알고 있는 사람이 없었다. 이스라...

  • 전투기 행동반경 확대, 공중급유가 유일한 방안?전투기 행동반경 확대, 공중급유가 유일한 방안?

    김동규 | 2013. 04. 04

    전투기 행동반경 확대, 공중급유가 유일한 방안?전투기 작전 효율성 증대 위해 가용 방안 모두 동원해야앞서 살펴본 공중급유기 도입의 필요성과는 별도로 전투기의 행동반경을 넓히는 방법으로 외부연료탱크 확장이 있다. 특히 소형 전투기의 특성상...

  • 북핵, 이제 '해결'은 불가능... '관리'해야북핵, 이제 '해결'은 불가능... '관리'해야

    김수빈 | 2013. 03. 28

    아마도 안드레이 란코프 교수는 한반도에서 가장 냉정하게 북한을 바라보고 있는 학자일 것이다. 레닌그라드 국립대에서 공부하고 김일성종합대학에서 유학한 바 있는 란코프 교수는 스스로를 “우파 학자이자 햇볕론자(중앙일보)”로 규정한다. 대한민국...

  • 20년 논쟁에 아직도 답 없는 공중급유기20년 논쟁에 아직도 답 없는 공중급유기

    김동규 | 2013. 03. 25

    “반드시 필요한 전력” vs “급한불아니다” 20년 논쟁에 아직도 답 없는 공중급유기공군은 이명박 정부 내내 8조원대 차기 전투기 사업은 물론 1조원이 넘는 공중급유기 사업 예산까지 반영해 달라며 강력히 요구했다. 그러나 노후 전투기 증...

  • 예비역 동성애자들의 수다예비역 동성애자들의 수다

    김동규 | 2013. 03. 06

    군에는 동성애자 차별을 금지하는 각종 규정들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이들을 특별 취급한다. 자의든 타의든 성정체성이 드러나면 B급 관심병사로 지정되거나 지휘관이 집중 관리해야 할 대상으로 전락한다. 동성애자를 사고 유발 위험이 있거나 결함...

  • '무력 통한 북 비핵화는 위험... 북도 '선군' 버려야'"무력 통한 북 비핵화는 위험... 북도 '선군' 버려야"

    김수빈 | 2013. 02. 26

    결국 북한은 2월 12일 오전, 3차 핵실험을 강행했다. 박근혜 정부의 출범과 더불어 북한 문제는 다시금 모두의 화두가 되었다. 그러나 국내에서 북한 문제만큼 진영 논리에 갇히기 쉬운 주제도 없다. 외국의 전문가는 북한 문제에 대해 어떠한 견...

  • 한국, 지적재산권 침해국 오명 위기한국, 지적재산권 침해국 오명 위기

    김동규 | 2013. 02. 20

    미 정부, 한국 국방부 집중 감시 돌입국방부-MS 양자 간 분쟁에 AMCHAM, USTR까지 관심가져 국방부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소프트웨어 지적재산권 분쟁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양자 간의 분쟁에 불과했던 사안이 확산될 조짐이 있기 ...

  • 유로파이터, 오스트리아 정계 뇌물 스캔들유로파이터, 오스트리아 정계 뇌물 스캔들

    김수빈 | 2013. 02. 06

    EADS가 오스트리아에 유로파이터를 판매하면서 거액의 뇌물을 공여한 혐의로 오스트리아와 독일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혐의 내용은 매우 구체적이다. 뇌물은 당시 계약을 지지한 오스트리아의 보수 정당과 정치인들에게 전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 군 검찰 ‘문제없다’는 혐의, 감사원은 끝까지 처벌 요구군 검찰 ‘문제없다’는 혐의, 감사원은 끝까지 처벌 요구

    김동규 | 2013. 01. 29

    부정확한 감사로 더럽혀진 군인의 명예평생 명예를 최고의 가치로 여기고 살아온 한 군인이 있었다. 청렴한 장교의 길을 걸어온 지 30여년. 그는 법과 양심 앞에 한 점 부끄러움 없는 떳떳한 인생을 살아왔기에 국가유공자 등록도 어렵지 않을 것...

기획 특집|전망과 분석

태그

RSS